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하동보건소 : 지역주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현재 위치

홈 > 건강정보 > 응급처치법안내

응급처치법안내

독극물을 잘못 먹었을때

곧바로 토해 내야 할 것들

  1. 담배
    담배
    니코틴의 체내 흡수는 빠르다. 곧바로 입안 에 있는 것을 빼내고 다량의 물이나 우유를 마시게 한 다음, 처치 자의 손가락으로 아이의 입안을 자극 하여 토해내게 한다.
  2. 호흡 곤란이 있다.
    호흡 곤란이 있다.
    체온계의 수은은 금속 수은이므로 특별히 유해하지 않다. 우유나 계란을 먹게 하는 것만으로 좋다. 이보다는 깨진 유리 조각에 상처를 입지 않았는지 주의한다.
  3. 경련을 일으켰다.
    경련을 일으켰다.
    물을 먹여 토해내게 한다. 이 속에 포함된 아닐린 색소는 신경이나 혈액에 들어가 유독한 해를 끼치는 수가 있으므로 다량 먹었을 때에는 즉시 병원으로 간다.
  • 강산, 강알칼리를 마셨을 때 토하게 하면 목안 점막이나 문드러진 곳이 더욱 헐기 때문에 토하게 해선 안된다. 요오드의 부식성은 강산이나 강알칼리 정도는 안되지만 토할 때는 주의해야 한다.
  • 가솔린, 등유는 휘발성이 강하여 즉시 토해 내면 기관으로 들어갈 위험이 있다. 또 나중에 폐렴을 합병할 위험도 높으므로 주의한다.
  • 의사에게 진찰할 때 토한 것을 가지고 가서 보여 주고 어떤 것을 얼마만큼 마셨는가를 보고한다.
  1. 쥐약
    쥐약
    먼저 토하게 한다. 이때 우유나 계란을 마시게 해선 안된다. 만일 마시게 하면 쥐약에 포함된 인이 녹아 체내에 쉽게 흡수된다.
  2. 농약
    농약
    먼저 토하게 한다. 타액 분비가 많고 구토를 하게 되므로 잘못하면 폐에 들어가는 수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호흡 곤란이 있으면 인공 호흡을 실시한다.
  3. 수면제
    수면제
    물을 먹여 토하게 하는 것을 반복시킨다. 의식이 없을 때, 물을 먹이는 것은 절대 삼간다. 약병이나 약알, 구토물을 의사에게 함께 보인다.

토하게 해선 안될 것들

  1. 산(세제 등)
    산(세제 등)
    백묵이나 석회를 갈아 물에 타서 마시게 한 다. 중화시키기 위하여 사용하는 중조는 위를 더부룩하게 하는 수가 있다. 우유나 계란을 마시게 한다.
  2. 알칼리(표백제)
    알칼리(표백제)
    알칼리를 중화시키기 위하여 3배 정도 묽게 한 식용산이나 레몬수와 함께 마시게 한다. 이후에 우유나 계란을 마시게 한다.
  3. 가솔린, 등유
    가솔린, 등유
    식용유(올리유 등)를 마시게 한다. 이어 미지근한 물을 마셔 계속 토해내게 한다.
  4. 소독약
    소독약
    으깬 쌀이나 밀가루를 물에 타 조금씩 먹게 하 여 요오드를 중화시킨 다. 충분한 주의를 기울인다면 물을 먹여 토해내게 해도 좋다.

의식이 없을 때

  1. 호흡이 있으면 기도를 확보한다.
    호흡이 있으면 기도를 확보한다.
    옆으로 눕혀 호흡하기 편하게 턱을 약간 앞으로 나오게 해 준다 (수면 위). 이 체위는 침이나 구토물이 폐로 흘러들어가지 않도록 해 준다.
  2. 호흡이 없으면 인공 호흡을 실시한다.
    호흡이 없으면 인공 호흡을 실시한다.
    호흡이 없으면서 심장이 뛰고 있을 때에는 곧바로 인공 호흡을 실시한다. 심장이 멈춰 있을 때에는 인공 호흡과 동시에 심마사지도 함께 실시한다.
  • 의식이 없을 때에는 물론이고 적어도 확실하지 않을 때에는 무리하게 토하게 하거나 마시게 해선 안된다.
  • 기도를 확보하고 인공호흡과 심마사지를 실시한다.

의식이 있을 때 (독극물을 마셨다)

  1. 다량의 물을 마시고 토해 낸다.
    다량의 물을 마시고 토해 낸다.
    곧바로 물이나 미지근한 물을 마셔 독극물(약품류)을 묽게 한다.

  2. 다량의 물을 마시고 토해 낸다.
    입안에 인지와 중지를 넣고 자극하여 토해낸다. 머리를 낮춘 자세에서 몇번이라도 계속 반복한다.
  • 의식이 있더라도 환자는 언제 의식불명이 될 지 모르므로 무엇을 마셨는가(원인)를 물어 봐 둔다.
  • 산ㆍ알칼리를 마셨을 때는 토하게 해선 안된다.
  1. 우유ㆍ계란 노른자를 마신다.
    우유ㆍ계란 노른자를 마신다.
    토한 후에는 우유나 계란을 마셔 위벽을 보호하고 독물의 흡수를 늦게 한다.
  2. 유아가 심하게 움직여 곤란할 때
    유아가 심하게 움직여 곤란할 때
    유아의 경우는 심하게 움직여서 물을 먹이기가 매우 힘들다. 이때에는 모포 등으로 싸서 손발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
  • 쥐약을 먹었을 때 우유를 마시게 해선 안된다.
  • 완전히 토했다고 판단될 때에도 진찰을 받으러 간다.
  • 어른이 독이 되는 것을 잘못 마시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그러나 용기 라벨이 틀렸다든가 어두운 곳에서 잘못 마셨다든가 취한 채 마셨다거나 하는 경우에 잘 생긴다. 또 우유나 쥬스의 빈 통에 소독약이나 약품류를 넣어두면 잘못 마시는 경우가 많다. 이 때 가장 위험한 것은 가족이 흔히 사용하는 동전, 단추 등 일상품을 아기가 집어 삼키는 경우이다. 아기는 손에 쥐는 모든 것들을 입으로 가져가므로 주의한다.
  • 독물에 의한 중독증상은 천차만별이라서 중독이라고 판단하기가 매우 어렵다. 마신 양과 경과 시간에 따라서 나타나는 증상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일단 정체를 알 수 없는 내용물을 마셨을 때에는 생명에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조치를 취하자.
문의 : 055-880-6634
인쇄 즐겨찾기 위로
이 문서정보의 저작권은 경상남도 하동군보건소에 있습니다.

퀵메뉴

글자크기변경
글자크기크게 글자크기작게
위로
질병관리본부 에이즈 결핵관리과,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