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하동보건소 : 지역주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현재 위치

홈 > 건강정보 > 응급처치법안내

응급처치법안내

화상을 입었을때

화상 정도를 판단

화상입은 정도는 넓이와 깊이에 좌우되는데 넓은 것이 더욱 문제가 된다.
화상 정도 추정
체표면의 몇 % 정도가 화상을 입었는가를 아래 표로 추정한다.
성인 소아
머리 9% 20%
상지 18% 20%
가슴 18% 15%
18% 15%
하지 36% 30%
국부 1% -
화상의 깊이와 증상
화상의 깊이는 1도에서 3도까지 나뉘어진다.
1도 표피화상 - 피부가 빨갛게 된다.
- 따끔거리는 통증이 있다.
- 치료하면 흉터없다.
2도 진피화상 - 물집이 생긴다.
- 심한 통증이 든다.
- 흉터나 피부변색, 탈모가 생길 수 있다.
3도 전층화상 - 피부가 새하얗게 된다.
- 신경까지 손상되어 통증을 잘 못느낀다.
- 흉터가 남는다.

전류에 의한 화상

먼저 전원을 끊고 쇼크를 방지한다.


  1. 전원이 끊어지지 않을 때에는 건조한 막대로 환자 몸에 부착되어 있는 전선을 제거한다. 고무장갑을 끼든가 골판지 위에 올라가 떼어내도 좋다.


  2. 감전 후 적어도 수 시간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호흡이 정지된 경우는 인공호흡을 심장 정지가 있는 경우는 심마사지를 실시한다.


  3. 호흡과 심장의 회복 후에 화상에 대한 처치를 한다. 화상(전류의 입구와 출구 부위)은 몸의 심부까지 충분히 차게 해 준다.
  • 가정용(220V)의 감전에서도 주위 여건에 따라 위험하고 전류가 심장과 호흡의 중추인 연수를 통하면 즉사할 가능성이 크다.
  • 즉사를 면하더라도 쇼크로 12시간 정도 지나서 사망하는 수도 있다.
  • 구급차를 부른다.

화학약품에 의한 화상

  1. 다량의 물로 씻어낸다.
    다량의 물로 씻어낸다.
    샤워나 호스로 씻는다. 화학약품이 전부 씻겨질 때까지 물로 계속 씻는다. 이때 씻는 것이 부족할 때에는 깊은 상처가 될 수도 있다.
  2. 약품이 눈에 들어갔다.
    약품이 눈에 들어갔다.
    손가락으로 눈꺼풀을 열어 그다지 세게 흐르지 않는 물로 곧바로 씻는다. 눈언저리에서 눈꼬리쪽으로 물을 흘려줘 다른 눈에 물이 흘러가지 않도록 한다.
  • 심한 경우에는 쇼크에 대한 처치를 한다.
  • 화상이 넓으면 외과나 종합병원으로. 눈에 약품이 들어갔을 때는 안과로-
  • 세안시는 믈만 이용한다. 안약을 함부로 쓰지 말고 의사의 지시를 받는다.

열에 의한 화상



  1. 깨끗한 수건을 대 수돗 물로 통증이 없어질 때까지 충분히 차게 해 준다. 이 때 수압을 세 게 하면 물집이 찌부러 지므로 주의한다.


  2. 발은 수돗물이 담긴 물통에 담궈도 좋다. 물이 더워지지 않도록 얼음을 넣어 수온을 내린다. 10℃가 적당한다.


  3. 머리, 얼굴, 몸 등 씻기가 곤란한 곳에는 얼음주머니를 이용하여 차게 한다.


  1. 옷이나 스타킹 위에 화상을 입었을 때에는 벗기는데 시간을 허비하는 것보다는 바로 위에서 물을 흘려주는 것이 좋다.


  2. 옷이 환부에 눌러 붙었을 때에는 가위로 그 부분을 남기고 잘라낸다. 광범위한 화상은 냉수에 적신 수건이 나 시트 등으로 계속 차게 해 준다.


  3. 환부에 청결한 가제나 천을 가볍게 대 물집이 눌러져 터지지 않게 하면서 붕대를 감는다. 환부 주위를 가제로 도넛형으로 높혀 붕대를 감는 것도 좋다.


  1. 심한 화상을 입었을 때에는 혈장이 많이 흘러나와 환자가 갈증을 느끼게 된다. 이때에는 약 1ℓ물에 1스푼의 식염이나 반 스푼의 중조를 타서 먹인다.


  2. 몸이 지나치게 차거나 젖어 있을 때에는 모포 위에 눕히고 아파하지 않는한 20~30㎝ 높혀준다 (쇼크 체위). 환부는 계속 차게 해 주고 화상을 입지 않은 부위는 차지 않도록 덮어 줘 체온이 소실되지 않게 한다.
  • 30분 정도는 차게 해 준다. 1도 화상이라도 충분히 식혀 주지 않으면 다음날 2도 화상에서 볼 수 있는 물집이 생기는 수가 가끔 있다.
  • 가정의 묘약이나 된장, 간장 등을 바르는 것은 금물. 세균 감염을 일으키기 쉽다. 팅크유, 올리브유, 연고류도 좋지 않다. 어떤 약은 의사의 치료를 받는데 지장을 가져오기도 한다.
  • 화상은 매우 감염되기 쉬우므로 불결한 손가락이나 천을 대는 것은 금물
  • 물집을 눌러 터주지 않는다. 옷으로 물짐이 터지는 수가 있다. 오히려 환부는 그대로 드러내거나 깨끗한 천으로 가볍게 누르고 병원으로-
  • 화농이 번질 우려가 있을 때는 외과로-
  • 광범위한 화상은 곧 외과, 종합병원으로-
  • 화상 정도는 침범된 넓이와 깊이에 의하여 결정된다. 피부가 빨개지기만 하는 1도 화상에서는 전신이 침범되더라도 위험하지는 않다. 그러나 수포가 생기는 2도에서는 성인에서도 체표면적의 20%이상, 제3도의 경우에도 10% 이상 침범되면 중증. 또 영유아는 성인과 비교되지 않는 작은 범위의 화상에서도 생명이 위험한 경우가 있다. 기도에 화상을 입으면 중상으로 다루어야 할 때가 많다.
  • 열탕은 100℃ 라도 옷에 배여 들면 빨리 벗지 않을 때, 열에 접촉되는 시간이 길어 심부까지 침범되는 수가 있으므로 주의. 휴대용 화로 등에 장시간 접촉되어 생기는 화상은 2도가 되기 쉽다. 폭발 사고는 기도가 침범되고 옷에 불이 붙어 3도 화상이 될 위험성이 높다.
문의 : 055-880-6634
인쇄 즐겨찾기 위로
이 문서정보의 저작권은 경상남도 하동군보건소에 있습니다.

퀵메뉴

글자크기변경
글자크기크게 글자크기작게
위로
질병관리본부 에이즈 결핵관리과, GO